브라질 월드컵과 오늘의 한국 국가대표는 어떻게 다른가. 스포츠관련



브라질 월드컵
-> 홍명보의 주관에 의해 차출된 멤버들입니다. 박주영을 클래스 있는 선수, K리그 선수를 B급 선수로 지칭했었죠.

정성룡 - 수원 (주전)

윤석영 - QPR (백업)
김영권 - 광저우 (주전)
홍정호 - 아우쿠스부르크 (로테이션)
이용 - 울산 (주전)

기성용 - 선더랜드 (주전)
구자철 - 마인츠 (로테이션)
이청용 - 볼튼 (주전)

손흥민 - 레버쿠젠 (주전)
이근호 - 상주 상무 (주전)
박주영 - 왓포드 (사실상 무직)

그 외 수준이 낮다 판단되는 서브 멤버 황석호, 김창수, 김보경, 지동원은 팀 내에서 로테이션 내지 백업. 
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
베네수엘라전

김진현 - 세레소 (주전)

김민우 - 사간도스 (주전)
김영권 - 광저우 (주전)
김주영 - 서울 (주전)
차두리 - 서울 (주전)

이청용 - 볼튼 (주전)
기성용 - 스완지 (주전)
이명주 - 알아인 (주전)

손흥민 - 레버쿠젠 (주전)
이동국 - 전북 (주전)
조영철 - 요코하마 (주전)

교체 출전한 김창수 (팀내 입지 잃음), 임채민 (유망주), 한국영 (주전), 박종우 (주전), 이근호 (주전)
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
베네수엘라전에서 달라진 점이 있다면 팀에서 최소 로테이션로 분류되는 선수는 선발되지 않았다는 겁니다. 
선수 선발에 가장 중요한 것은 역시 현재의 폼
홍MB씨처럼 클래스 운운하는건 지단이나 박지성 수준은 되야 가능한 거죠.

홍MB호의 브라질 월드컵의 실패는 
팀 내에서 전력 외로 취급되어 폼이 많이 떨어진 선수들을 
월드컵이란 실전 무대에서 쓴 점이 가장 큽니다. 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